파로스아이바이오, ‘차세대 표적항암제’ PHI-101 국내 난소암 임상시험 계획 추가 승인

AI 기반 신약개발 플랫폼 활용한 적응증 확장 연구의 첫 번째 성과물

2020-11-10 14:19 출처: 파로스아이바이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1월 10일 -- 파로스아이바이오(Pharos iBio Co., Ltd.)는 PHI-101의 난소암 치료제 임상 1상 시험계획(IND)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회사는 올해 하반기부터 국내 수도권 병원에서 다기관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파로스아이바이오는 자체 개발한 AI 신약개발 플랫폼 케미버스(Chemiverse)를 활용한 적응증 확장 연구를 통해 PHI-101가 DNA손상복구(DNA Damage Repair)를 타깃하는 새로운 항암 작용기전이 있음을 확인했다. DNA손상복구는 시스플라틴, 방사선치료 등에 의해 DNA 한 가닥 또는 두 가닥의 절단 등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며, DNA가 두 가닥이 절단됐을 때는 PARP-1, ATM, CHK2 단백질 등에 의한 DNA 복구 작용기전을 가지고 있다.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 조사 업체인 데이터모니터 헬스케어(Datamonitor Healthcare)에 따르면 전 세계 난소암 시장 규모는 2017년부터 연평균 성장률(CAGR) 19%로 급속 성장해 2025년에는 27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재발성 난소암 환자의 약 48%가 시스플라틴 같은 Platinum 기반 약물 저항성 또는 불응성 환자군이며 BRCA2 돌연변이에 대한 PARP-1 치료제 이외에는 재발성 난소암에 대한 표적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다.

파로스아이바이오의 PHI-101은 ‘차세대 표적항암제’로서 DNA손상복구에서 주요 역할을 하는 CHK2 단백질 저해에 의한 암세포 사멸기전을 통한 다양한 암종에 적용 가능한 항암 치료제로 그 잠재적 가치가 매우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파로스아이바이오 한혜정 신약개발총괄사장(CDO)은 “자체 구축한 AI 신약개발 플랫폼인 케미버스를 기반으로 질환-타깃단백질-약물의 상관관계 분석을 통해 만들어 낸 새로운 적응증 확장 연구의 첫 번째 성과물이며 이와 별개로 C-Kit 돌연변이 단백질에 선택적인 비만세포증 및 방사선민감제 등의 개발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파로스아이바이오는 다국적 임상 진행을 통해 PHI-101를 글로벌 신약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PHI-101의 AML(급성골수성백혈병)을 대상으로 호주 식품의약청(TGA)의 임상시험 계획 승인 및 올해 2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AML 임상시험 계획 승인을 받아 6월부터 임상환자를 대상으로 투약을 시작했다.

파로스아이바이오 개요

파로스아이바이오(구 파로스아이비티)는 희귀 난치성 질환 타깃을 중심으로 최적의 후보 물질을 도출해 신약 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바이오 벤처 기업이다. 자체 개발한 빅데이터 기반의 AI(인공지능) 신약 개발 플랫폼인 케미버스(Chemiverse)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한 국내외 연구 기관과의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통해 글로벌 제약 시장을 공략할 합성 화학 의약품(케미칼)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