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하유, 학교생활기록부 기반 AI 면접 서비스 ‘몬스터T’ 출시

무하유, 논문 표절 검출 서비스 ‘카피킬러’ 개발사로 자연어 처리(NLP) 기술 노하우 쌓아… 국내 대화형 AI 면접 ‘몬스터’ 운영
고3 수험생 대입 면접 위한 AI 선생님 ‘몬스터T’, 입학사정관이 면접하는 것처럼 학교생활기록부 기반 맞춤형 질문 무제한 연습해 면접 완벽 대비
수험생, ‘셀프 면접 연습’·’실전 모의 면접’ 후 전체 응시자 기준 점수 및 ‘나의 위치’ 파악 가능... 면접 컨설팅·학원 등에 따른 경제적 부담 줄어

2022-09-19 08:30 출처: 무하유

무하유가 학교생활기록부 기반 AI 면접 서비스 ‘몬스터T’를 출시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9월 19일 -- 자연어를 이해하는 실용 인공지능(AI) 기술 기업 무하유(대표 신동호)가 학교생활기록부 기반 AI 면접 서비스 ‘몬스터T(Teacher)’를 선보였다고 19일 밝혔다.

앞으로 수험생들은 실제 면접과 동일한 환경에서 학교생활기록부 기반의 맞춤형 질문을 무제한으로 연습해 면접에 대비할 수 있다.

AI 논문 표절 검출 서비스 ‘카피킬러’의 개발사인 무하유는 클라우드형 대용량 전자 문서 분석으로 1분 안에 65억건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표절 검사를 진행한다. 그동안 쌓은 자연어 처리(NLP) 노하우로 에듀테크 서비스는 물론 △AI 자기소개서 분석 서비스 ‘프리즘’ △취업 도움 솔루션 ‘CK PASS’ △국내 대화형 AI 면접 서비스 ‘몬스터’ 등 AI 기술 기반의 다양한 HR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몬스터T는 몬스터의 수험생 버전으로, 대입 면접 질문만을 딥러닝 학습한 AI가 수험생의 학교생활기록부를 이해, 분석해 실제 면접에서 나올 만한 질문을 한다. 정확도 94%의 면접 특화 음성 인식(STT, Speech-to-Text) 기술을 이용해 수험생의 답변을 텍스트로 변환, 답변 내용을 평가해 결과지를 생성함으로써 입학사정관과 면접을 진행하는 것처럼 연습할 수 있다.

그동안 수험생은 교사와 친구, 사교육을 통해 대입 면접을 준비했다. 교사와 면접을 연습하면 교사가 해당 학생과 학교생활기록부의 내용을 잘 이해하고 있어 깊이 있는 연습이 가능하다. 하지만 제한된 시간 안에 여러 학생을 도와야 하기 때문에 수험생은 연습 기회가 부족하다. 친구와는 동일 대학 혹은 동일 전공에 지원하는 경우 경쟁 관계에 있기 때문에 학교생활기록부나 자기소개서를 서로 공개하기 어렵고, 깊이 있는 질문을 만들어 연습하기 어렵다. 면접 학원, 과외 등과 같은 사교육은 회당 수십만원의 비용이 발생해 경제적으로 부담이 되는 문제가 있다.

몬스터T는 수험생이 원하는 때에 ‘AI 선생님’과 면접을 무제한으로 연습할 수 있는 학교생활기록부 기반 AI 면접 서비스다. 면접 질문으로 사전 학습된 AI를 이용해 입학사정관이 할 법한 질문을 최대 20개까지 생성한다. 학교생활기록부에서 창의적 체험 활동, 세부 능력 및 특기 사항 등 학생의 역량이 포함된 유의미한 구절을 추출하고, 맞춤형 면접 질문을 자동으로 생성한다.

몬스터T의 AI 면접은 면접의 기본기를 다질 수 있는 ‘셀프 면접 연습’과 ‘실전 모의 면접’ 두 가지 모드로 나뉜다. 셀프 면접 연습은 본인이 연습하고 싶은 질문을 직접 입력하거나 면접 빈출도가 높은 500가지 문항을 연습할 수 있는 기능이다. 다중 미니 면접(MMI), 제시문 면접, 학생부 면접 등 상황 맞춤 면접도 연습할 수 있으며, 무제한 다시 하기와 이어 하기가 가능하다.

실전 모의 면접 기능은 자기 소개와 지원 동기, 맞춤형 질문 4개, 심층 질문 4개 등 총 10개 질문으로 구성돼 실제 면접과 동일한 순서로 연습할 수 있다. 심층 질문은 몬스터T가 제공하는 돌발 질문으로 입학사정관이 예상치 못한 질문을 했을 때를 대비할 수 있다. 이처럼 학교생활기록부를 기반으로 생성되는 맞춤형 질문 외에도 다양한 질문이 섞여 나오기 때문에 여러 가지 상황에 대한 답변을 연습하고 있다.

면접 후 나오는 면접 결과지에서는 면접 태도와 답변 내용을 모두 반영한 백분위 점수와 전체 응시자를 기준으로 ‘나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지원자의 답변 가운데 입학사정관이 주목할 만한 문장과 구절을 표시, 학생의 강점과 약점을 분석해 주기도 한다. 문항별로 면접 연습 영상을 다시 볼 수 있어 시선 처리, 표정 변화, 억양 변화, 음성 휴지기 등을 확인해 무의식적으로 가진 잘못된 습관과 태도까지 종합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무하유는 2022학년도 대입 수시전형에서 4974명의 수험생을 대상으로 몬스터T 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다. 영상을 다시 보며 행동과 답변 교정을 할 수 있고, 실전 면접처럼 준비할 수 있다는 점 등 대상자의 87%가 몬스터T를 활용한 면접 연습이 도움이 됐다고 답변하며, 높은 호응도를 확인했다.

신동호 무하유 대표는 “대다수 수험생이 본인을 가장 잘 알고 있는 담임 교사와 면접 연습을 하고 싶어 하지만, 현실적으로 힘들다. 몬스터T는 교사와 오프라인으로 면접을 연습하는 효과 그 이상을 구현했다”며 “많은 학생이 몬스터T를 통해 대학별 맞춤형 질문을 연습하고, AI가 분석한 면접 결과지로 연습 상태를 파악, 개선하며 원하는 대학에 합격했다”고 말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